quick menu
커뮤니티
프리랜서
결제
quick menu
ezisam HOMECONTACT USSITEMAPENGLISHJAPANESECHINESE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활동상황
묻고답하기
자유게시판
홈다음커뮤니티다음공지사항
한국-벨기에 『순환경제와 환경, 교통혁명』 해법 함께 찾는다
2019-03-22 08:51:53 99


한국-벨기에
『순환경제와 환경, 교통혁명』 해법 함께 찾는다 
 
  - 27일 오전, 겐트대학교 글로벌캠퍼스에서 한국, 벨기에 200여 학계, 관계, 경제계 인사 참석 세미나 열어 

  - 경제 환경 교통 등 미래 대안정책 함께 모색

  - 벨기에 왕비와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참석, 개회선언

『남북한 해양수산 공동프로젝트』 과제와 전망,
세계적 석학의 목소리로 듣는다   

  - 27일 오후, 겐트대학교 글로벌캠퍼스에서 12개국 해양 전문가들과 함께 남북한 해양 공동사업 추진에 대한 심포지엄 열어
 
  - 전문가의 깊이 있는 시각을 통한 남북한 해양 공동사업 추진 방향 논의

  - 14개국 15개 기관 남북 공동 프로젝트 협력 MOU 체결 및 협력관계 선포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하는 벨기에 국왕의 방문 기간 중 「순환경제와 지속가능한 이동혁명 및 미래 기후 변화」에 대한 미래정책을 진단하고 혁신적 해법을 모색하는 국제 한국-벨기에 공동 세미나와 「남북한 해양 자원의 공동 연구와 개발 가능성을 탐색」을 위한 국제 심포지엄이 열린다.

겐트대학교 글로벌캠퍼스(총장대행 한태준)는 오는 27일 「순환경제와 지속가능한 이동혁명 및 미래 기후 변화」 한국-벨기에 세미나와 「남·북 공동 해양글로벌 프로젝트」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3월 27일 오전 9시에 시작되는 한국-벨기에 세미나에는 방한 중인 벨기에 왕비(Her Majesty the Queen of the Belgians)와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함께 참석해 개회를 선언한다.

총 3개의 세션(Circular Economy, Sustainable Mobility, Climate Adaption)으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한국-벨기에 세미나에는 양국정부의 관계 장관들은 물론 학계, 경제계, 기술자 등 200여 명의 각 분야 주요 인사들이 모여 지구자원의 보존과 순환을 통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제모델을 모색하게 된다.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필립 마위터스 (Phillippe Muyters) 장관 (플란더스 지역정부, 노동·경제·혁신 및 스포츠 담당), 조명래 환경부장관(예정)을 비롯해 릭 반 드 왈(Rik Van de Walle) 벨기에 겐트대 총장 등이 각각 연설자로 나선다.

이외에 버트란드 하메이드(Bertrand Hamaide) 박사와 에릭 메난스(Erik Mannens), 코닐 라베이(Korneel Rabaey) 교수 등 벨기에의 학계 인사들이 관련 주제를 발표하고, 한국 측에서는 조동성 인천대학교 총장이 세미나를 주재하는 가운데 우태희 연세대 교수(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문영준 한국교통연구원 국가혁신클러스터R&D(세종시) 연구단장, 전재원 Xntree 대표이사 등이 연설자로 나선다.

이번 세미나는 특히 벨기에 정부의 고위인사들과 80여명의 기업총수, 15개 대학 총장 등 대규모 사절단이 방문하는 가운데 개최되는 것으로 경제와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의 협력을 더욱 공고히 다지게 된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고 할 수 있다.

한편 벨기에 왕비는 이날 겐트대학교 글로벌캠퍼스 한태준 총장대행을 만나 환담한 후 학생들을 격려하고 캠퍼스내에 위치한 GUGC-VERSI 갤러리를 둘러 볼 계획이다. 이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인천의 발전상에 대해 브리핑을 받고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 인근에서 한태준 겐트대학교 글로벌캠퍼스 총장대행 등 주요 인사들과 함께 오찬을 할 예정이다.

 오전 세미나에 이어 오후에 진행되는 「남·북 공동 해양글로벌 프로젝트」 국제심포지엄에는 영국, 러시아, 스페인 등 12개국 해양수산 관련 석학이 참여하는 등 대규모로 꾸려진다.

고철환 서울대 교수와 로날드 윌슨(Roland Wilson) 한국조지메이슨 교수의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움 총 3개의 세션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필립 하인드릭(Philippe Heynderickx) 겐트대학교 글로벌 캠퍼스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는 1부 세션에서는 남북한 해양의 자원 재고 및 이의 활용을 위한 해조 및 돌말 관련 연구가 집중적으로 논의된다. 전문가의 깊이 있는 시각을 통해 남북한 해양의 잠재적 가치와 이의 활용 가능성을 집중적으로 탐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스테판 데퓨(Stephen Depuydt) 겐트대학교 글로벌 캠퍼스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는 2부 세션에서는 한반도 해양을 둘러싼 수산자원의 양식, 녹색산업화, 안정화 등이 주요 주제로 다뤄질 예정이다.
알젠도 부시만(Alejandro Buschmann) 칠레 로스라고 대학 교수를 비롯한 일본, 독일, 러시아, 영국 등 12개국 해양 강국 전문가들의 주제 발표를 통해 다양한 남북한 해양 공동사업의 추진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14개국 15개 기관의 남북 공동 프로젝트 협력 MOU 체결 및 협력관계 선포식과 함께 대미를 장식하게 된다.

벨기에 국왕의 국빈 방문기간 중 개최되는 이번 심포지엄은 벨기에 정부 고위 인사를 비롯한 대규모 사절단이 방문하는 가운데 열려 경제와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벨기에 양국 간 협력뿐만 아니라 국제적 협력기반을 다지게 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끝>.
이지샘 박원희대표-강원대학교 일본어학과 취업특강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 결과발표 기자회견

 

목록